"디지털 헬스케어 신제품·신기술 발전 어려운 이유...수가체계 전무한데 비급여까지 규제"

보도자료 2021.09.19

국내 기업들 국회 토론회서 규제·지불체계 문제 등 산업 애로사항 토로

우리나라 디지털헬스케어 기업들이 국내의 규제 및 지불체계의 불확실성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새로운 디지털헬스케어 기기를 개발하더라도 국내 시장에서 사용 활성화·수익화가 어렵고, 그 탓에 해외시장 진출시 기기의 우수성을 입증할 국내 레퍼런스도 축적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17일 더불어민주당 정태호 의원실 주최로 열린 ‘디지털헬스산업 육성 법제화 토론회’에 참석한 디지털헬스케어기업 대표들은 국내의 제도적 맹점 탓에 디지털헬스케어 혁신이 제대로 힘을 받고 있지 못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수가체계 마련 시급...예방·관리 강조되는 디지털헬스케어 특성 고려 주장도
 뉴로핏 빈준길 대표는 “디지털헬스케어기기의 특성을 고려한 지불 체계가 필요하다”며 “기존 의료기기와 달리 디지털헬스케어는 예방과 관리에 방점이 찍히지만 이에 대한 지불 체계가 전무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비급여 규제 전세계 유일무이...새로운 기술·제품 사용 불가능해 레퍼런스 못 만들어
토론회에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각종 규제와 지불 체계의 부재에 따른 국내 레퍼런스 부족이 해외진출을 어렵게 만드는 또 다른 요인이라고 입을 모았다.
 
빈준길 대표는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들은 규모가 작아 직원 건강관리에 비용을 쓰기도 어렵고, 인재를 구하기도 쉽지않다”며 “디지털헬스케어 기업들이 직원건강을 위해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국가에서 지원을 해준다면 인재확보에 도움이 될 수 있고, 서로의 제품을 쓰며 레퍼런스도 쌓이고 매출도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