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부감 큰 약(藥) 대신 의료기기로 '우울증' 치료

보도자료 2021.09.01

최근 우울증 환자가 급증하면서 약물 이외 의료장비로 뇌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어 주목된다.

우울증 치료를 위해서는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환자들은 부작용에 대한 우려나 약물이 주는 편견으로 인해 꺼려하는 경우가 있다. 

또 일부 환자들의 경우 약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해 최근에는 다양한 방법으로 뇌를 직접 자극, 우울증 등 뇌질환을 치료하는 장비가 주목받는다.

일례로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뇌(腦) 전두엽을 초음파로 자극해 우울증을 치료하는 국내 기업의 집속형 초음파 자극시스템을 13호 혁신 의료기기로 지정한 바 있다.

뇌 전체영역 중 국소 부위 또는 뇌 심부까지 정밀한 접근이 가능하고, 외과적 수술이 필요 없어 감염·합병증 등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초음파를 쪼이는 부위를 의료진 등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3차원(3D) 좌표로 시각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기 자극으로 뇌질환 증상을 개선하는 제품도 있다.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 기업인 뉴로핏의 경두개 직류자극기(tDCS)가 그 예다. 식약처로부터는 3등급으로 허가를 받았다.

뇌질환 tDCS 치료는 다양한 임상시험을 통해 기존 치료와 병행했을 때 치료효과를 높이고, 약물 내성환자에게도 효과가 있으며, 현재까지는 심각한 부작용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뉴로핏은 여기에 뇌 자기공명 영상을 이용해 실제 뇌와 유사한 컴퓨터 뇌모델로 복원한 뒤 전기자극 시 생성되는 전기장 분포를 계산하는 자사의 인공지능 솔루션 '뉴로핏 테스랩'을 적용해 치료의 효율을 더욱 높였다. 

환자의 뇌 구조를 고려해 목표영역을 정밀 자극하는 개인 맞춤형 치료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원리는 비슷하나 자기장으로 전전두엽 부위를 자극하는 경두개자기자극기(TMS)는 2등급 의료기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