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 피할 수 없는 흐름…전문가 합의 서둘러야"

보도자료 2021.09.30

한국원격의료학회 권준수 부회장, 미래 의료 방향 제시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필연성 강조…"연결 의료 필수"

 

코로나 대유행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원격 의료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에서도 이에 대한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는 피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며 결국 연결(connected)의료 환경은 필연적인 만큼 전문가 합의가 시급하다는 의견이다.

 

권준수 부회장은 "단순히 원격 의료의 운영 프로세스를 보면 다지털 기기를 통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의사를 선택한 뒤 진료 일정을 잡아 화상 진료를 시작하는 시스템"이라며 "이후 증상과 환부에 대해 전문의와 공유하고 정보를 분석한 뒤 처방전을 교부하는 것으로 현재 의료 행위를 모두 디지털에 얹는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중 가장 중요한 기반은 환자 스스로 혈당과 체중, 혈압, 콜레스테롤, 심전도 등을 측적하는 것"이라며 "벌써 이미 환자들은 그 데이터를 원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준비도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프로그램 또한 마차가지다. 이미 텔라닥이 원격 의료에 대한 강력한 플랫폼을 구성하고 있고 GE헬스케어, 존슨앤 존슨 등이 원격 모니터링 기술을 확보했으며 데이터 관리 소프트웨어도 충분히 검증을 마쳤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또한 국내에서도 네이버 라인 등이 원격 의료 플랫폼을 갖췄으며 휴이노, 웰리시스 등이 원격 모니터링 기술을 가지고 있고 뷰노, 루닛, 뉴로핏 등이 인공지능 기반 의료영상정보 시스템을 확보했다고 그는 평가했다.

권준수 부회장은 "미국의 경우 원격 의료의 연 평균 수익 성장률이 38.2%에 달한다"며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또한 연 평균 성장률이 43%에 달하며 모바일 헬스케어 또한 37%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